홈 > 썰 야설 만화 > 일반 썰
일반 썰

조건녀 홈런후기 2탄

익명 0 3603 0 0
어제 글이 너무 길어져서 다 쓰지는 못했어

오늘 어제에 이어서 2탄 갈게

오늘도 리얼후기야

 
그렇게 서로 잠들고 일어난 시간이 12시네...

잠을 잘자고 깬건 아니고 12시쯤에 텔에 전화가 오잖아?

나갈준비하라고... 그 연락에 깻지

전화기에 대고

 
"저희 대실 연장할게요. 그 세면용품 그거 좀 다시 갖다주시면 안되나요?"

"아~네 알겟습니다 지금 갖다드릴게요~"

 
주말에는 대실연장이 안되는 경우도 있지만

평일이기 때문에 바로 연장을 해주네


일어난줄 알았던 처자를 봤는데 내가 통화하는말 듣고 다시 잠들었어....

특히나 이 처자는 화장을 지웠는데도 별다를바가 없어서 그게 너무 좋았지

텔 사장님이 세면도구를 들고오셨고

나는 일어난김에 우선 씻었어

내가 일어나면 바로 씻는 스타일이라 그리고 옆에 처자도 자고있으니

당연하다는듯이 먼저 씻었지

다 씻고 나왔는데 여전히 잘 자고있네

밤새 괴롭혔더니 좀 피곤했나봐


창문을 모두 닫아서 너무 컴컴해서 밖에 보면서 담배를 피려고

칸막이를 열고 창문을 열었는데... 한기가...

살짝만 열어두고 모닝 담배 한대 피우고~

다시 처자의 침대 옆으로 이동해서 누워서 티비를 켰어


내가 하두 뒤척이니까 처자도 뒤척이는데 그 모습이 진짜 귀여웠어

시간은 1시가 되었고

나는 "오늘 뭐하지??" 이 생각에 근처 맛집이나 데이트 코스를 짜봤지

컴컴한 방 안에서 멍~하게 폰만 바라보고 있었는데 느낌이 좀 이상해서

옆에 봤더니

처자 눈 동그랗게 뜨고 날 처다보고있네

여기서 뽀뽀시전 했고  너무 귀여워서

물어보더라


여: "뭐해?? 일 때문에 연락와??"
 
저: "아니 오늘 너랑 뭐 할까 해서 찾고있었어"

여: " 누가보면 우리 사귀는줄 알겠다"

저: "뭐 하고 싶었던거 있어?"

여: "아니~ 요즘 추워서 뭐 하고 싶지도 않고 잠만자 집에서 "

저: " 내가 실내 데이트코스 짜고 있으니까 기대하고있어"

여: "나 그럼 옷 갈아입고올까? 나 츄리닝이잖아"

저: "아냐 그냥 편하게 입고 돌아다녀~"

여: "오빠가 차려입고 나왔으니까 그렇지 "

저: "괜찮어  나 평소에 이렇게 입어"


이렇게 대화하면서 서로 부둥켜 안고 같이 폰을 보기 시작했지

이때 살짝 뜨끔하긴 했어  내 사진첩을 접근하게 해선 안되거든

내 휴대폰을 들고있을때 혹시나 인터넷 밖으로 나가면 뺏으려고 준비하고있었지

이 아이는 내 휴대폰을 만지고 나는 이 처자의 가슴을 만지면서 껴안고 있는 상태

아 정말 이대로 시간이 멈췄으면 좋겠다 라는 생각을 하게 되네.


이것저것 찾아보더니

조금 들뜬듯이 말하더라

 
여: "오빠 우리 롯데월드 갈까?? 거기 실내도 있잖아 !!"

저: " 왜 롯데월드 가고싶어여~ 우래기 "

여: "따라하지마라  응 오랜만에 가보고싶어!!"

저: "그래  어차피 평일이라 사람 별로없겠다 밥먹고 롯데월드가자"

여: "그래!!! 아 그럼 씻어야겠다!!!"

(완전 들떠 있더라..)

저: "씻는다구??"

 
나는 속으로 여기서 씻게되면 오늘은 끝이라고 생각하고

슬슬 가슴에서 아래로 내려가기 시작했지

키스를 하려고 했더니 아직 안씻었다고 하지 말라고 하네

가슴 쪽쪽 하면서 밑에 살살 만져주니 바로 물 나오더라~

올라가서 강강강강으로 다시 한번 마무리 해줬지

처자의 신음소리가 복도까지 들리는 것 같아서;; 좀 빨리 끝냈어

끝나고나니


녀: "아 진짜 변태  나 씻을게~ 오빠도 씻어야 하잖아?"

저: "나 씻었어~"

녀: "아니 고추 씻어야지!! 일루와 씻겨줄게 밤새 고생했는데"

저: " 아맞다 "


그렇게 욕실에서 내 똘똘이에 바디워시를 묻혀 살살 닦아주고

입으로 몇번 해주더니 물로 씻겨주고 나가라고 하네  또 새워놓고

방금 사정을 했더니 별로 하고 싶은 마음은 없어서

수건으로 닦고 나갈 준비를 했지


나는 언제 어떤일이 있을지 몰라서 휴대용 스킨/로션을 갖고 다녀

당연히 그때도 쓸일이 생긴거지


이미 옷 다입고 머리 손질도 끝냈는데 아직도 씻고있는 처자...

나는 겉옷만 벗고 침대에 누워서 티비를 켰어

 
5분정도 있다가 처자가 나오더니

 
여: "오빠 수건 !!"

저: "어? 없는데  잠깐만"


생각해보니 내가 쓴 수건이 마지막 텔 사장님도 수건은 안갖다 주셨더라...

전화기로 수건 한장만 달라고 했어

복도에서 청소하는 아주머니가 바로 수건하나 주시더라


그렇게 처자에게 수건을 주고 씻고 나오더니 팬티만 입고 화장대에 앉네..??

여기에선 도저히 티비에 시선이 안가네..;

안그래도 C컵인데 검은색 팬티만 입고 앉아서 머리를 말리고 있는데 또 내 똘똘이는 불끈해서

처자 쪽으로 가서 머리를 말리는 처자의 손은 이미 만세 상태이니

뒤에서 가슴을 만져준다

한 3분 만졌나??

 
여: "고만만져  닳겠다 닳겠어"

저: " 머리 말려줄까?"

여: "응!!"
 

그렇게 머리를 말려주는데

여자 머리 정말 안마르네...난 처음하는거라

이제서야 여자들이 왜 아침에 머리가 젖어있는지 알겠더라

한 5분 정도 드라이기로 말리니 다 마르고

화장하는 처자를 보는데 화장품이 주머니에서 나오더라? 따로 파우치 없이


나는 속으로 생각했죠 "선물 파우치"

기회가 생길때 그걸 놓치면 바보같은 짓 이라고 생각하니까

결국 우여곡절끝에 둘다 준비가 끝나고 방 밖으로 나왔어

내 팔짱을 끼고 엘리베이터 앞에서 뽀뽀도 해주고 눈 동그랗게 뜨고 날 처다보고

엘리베이터 안에선 키스하고 하면서 나왔어 누가봐도 여자친구지?


카운터에 키를 반납 하려고하니

카운터: "어디 다녀오시게요?"

여: "어? 저희 나가는데요"

저: "아 맞다 우리 대실 연장했지..??"

카운터: " 오늘 평일이라 괜찮아요 다음에 또 들려주세요^^"

여: "아~맞다  감사합니다!!"

저: " 감사합니다"


나도 깜빡 한거지... 대실 연장을 해서 2시간 정도 지나서 바로 나왔으니.

시간이 애매하게 2시40분 정도가 되어서

밥먹고 롯데월드 가면 너무 늦을 것 같아서 그 근처에서 먹기로 했어
 
커피 두잔 들고 차에 타고 출발했지


데이트한 내용은 적지 않을게~

그냥 누가봐도 커플인것 처럼 하고 다녔어~

사진도 찍고 말이지


모든 데이트를 마치고 집에 데려다 주는길...

너무 아쉬워서 내가 거의다 왔을때 차에서 한마디 했어

 
저: "재밌었어~??"

여: "어~완전  오빠 또 언제보냐 "

저: "뭐 시간 날때마다 보면되지~ 넌 지금 일안하지?"

여: "응 따로 안해 근데 오빠 돈 너무 많이 쓴거아니야?"

저: " 괜찮어 담에 니가 쏴!!"

여: "내일 그럼 뭐해?? 일 몇시에 끝나??"

저: "나 8시쯤? 끝나고 밥먹을까??"

여: "그래~ 내가 또 맛집은 다 알거든 "


그렇게 현재 진행형 지금까지 만나고 있어

아무래도 녀다보니 사귀는 것 보다는 파트너로 즐기고 있지

 
그리고 요번주 토요일!! 바로 내일!!

대명리조트 예약 해놨어!!

스키장 가기로 했거든

그 후기는 다녀와서 쓰도록 할게~

 
끝까지 읽어줘서 고마워.
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 신고
0 Comments
제목